기사 메일전송
[복지칼럼] “생명기운”
  • 문현숙 기자
  • 등록 2023-05-02 09:35:36

기사수정

[복지칼럼] “생명기운”       

      박철민               

광주시북부무한돌봄행복나눔센터장/생골문화예술봉사단장


내가 주중에 주로 저녁시간에 머물러있는 생골문화마을은 곤지암읍 건업리에 위치해 있는 큰 마을과는 다소 떨어져 있는 도시의 섬 같은 작은 마을이다. 네이버지명으로는 샘골이라 적혀있는데 지역어르신들 말로는 생골이라고한다. 광해군시절 이 곳에 처음 터를 잡은 분이 임금님이 주시는 높은 벼슬을 사양하고 낙향한곳이라 사양골이라 부르다가 사양골이 생골로 불리우며 이름하여 생골이 되었다고 전해진다. 


생골문화마을은 ‘사랑의종신기부운동본부’ 서진호 대표와 아동문학가 이정신 원장을 주축으로 다양한 문화 예술 사업이 진행되고 있다. 3년 전에 문학회 모임을 통해서 이곳에 다녀갔는데 한참 이야기를 하다보니 세월호 당시 안산문학회와 진도문학회의 일원으로 함께 만났던 구면임을 알게 되었고 고기도 굽고 기타치며 시와 문학도 나누며 토요일 오후 한때를 함께 했던 좋은 기억을 통해 가지고 갔던 기타를 그곳에 기증한 것이 인연이 되어 너른 고을 광주에서 복지를 하며 더 깊숙한 생골문화마을 공동체의 일원이 되었다   .


두 달 전 함께 머물고 계시는 김회장님이 뚝딱거리며 닭장을 큼지막하게 닭장을 만들어놓고 한동안 비워놓고 있길래 마침 당근마켓을 통해 괜찮은 달걀 부화기 부화기가 올라와서 깨어난후 일정 기간 동안 안전하게 자랄 수 있는 보온통과 함께 구입해서 선물했는데 알을 품은지 정확히 21일만에 병아리 6마리가 알을 깨고 세상속에 등장했다.


병아리는 노란색이라는 편견을 깨고 검은색도 있다는 것을 알려주듯이 노란색과 검은색 병아리 3마리가 사이좋게 놀고 있는 것이 얼마나 신기한지 10개의 달걀 중 6개가 성공했다고 생각하고 있는데 이틀 뒤에 2마리가 부화기에서 더 깨어나지 않았는가 상황을 파악해보니 처음에 10개를 넣었다가 며칠 지나고 아무래도 오래되거나 의심되는 몇 개를 바꿔 넣었다고 한다. 

새로 깨어난 병아리도 사이좋게 노란색, 검은색 한 마리씩 더 깨어났다. 그래서 결국 10개의 달걀 중 8개의 부화를 성공했다.

며칠간 병아리들이 움직임을 보면서 사회복지 가치와 접목해본다면.. 


먼저는 살아있는 생명을 쉽게 포기하지 말아야겠다는 것이다. 뒤늦게 알에서 깨자마자 바로 보온통에 넣었던 병아리 두마리와 좀 작게 태어난 병아리 한마리 세 마리가 위태해서 다시 알품이 부화기로 집어넣어줬다 한마리는 거의 땅에 묻어주자고 하는걸 생골문화마을에 함께 지내시며 사회복지시설에서 근무하시는 한 선생님이 자기방으로 데리고가더니 한참 드라이로 말리더니 눈만 껌뻑껌뻑하던 병아리가 고개를 들길래 가능성이 있겠다싶어 혹시나 하는 마음으로 부화기에 다시 넣었더니 다음날 아침에 보니 세 마리가 다 팔팔해져서 다시 다른 병아리들이 놀고있는 보온통으로 옮겨줬다.지금은 가장 비실비실하던 병아리가 세 마리중에 가장 활발하게 움직이고 있는 것을 보면서 생명의 가치를 다시 생각해본다.


다음으로는 차이가 날 수 있다는 것을 알았고 차이를 인정하고 다른 방법으로 접근해야 한다.  

같은 부화기 속에서 깨어난 병아리라도 며칠을 지켜보니 눈짐작으로 대략보더라도 덩치가 두배이상 차이가 나는 것을 보면서 모이와 물도 잘 먹으면서 건강하게 잘 자라는 병아리가 있는 반면 위태위태하게 생명력을 근근이 이어가고 있는 병아리가 조금더 마음이 쓰여진다. .


마지막으로 앞으로 부화기를 잘 활용하면 다양한 품종의 닭들을 만날 수 있을거 같다. 품종이 좋은 닭이나 오리, 다른 새들도 알을 부화시킨 경험이 있기에 충분히 다시 만날 수 있을 것이다. 며칠간 생골문화마을에서 태어난 병아리들을 지켜보면서 생명의 가치를 다시한번 생각해보고 어떤 자세로 복지를 해야하는지 내 자신에게 질문해보는 시간을 갖게 된다. 

중요한 것은 생명이다. 

우리들의 복지 현장이 생명기운 가득한 생골의 역사가 나타나길 기대한다.

0
  • 목록 바로가기
  • 인쇄


최신뉴스더보기
많이 본 뉴스더보기
  1. 자활사업 안정화를 위한 「사업장 환경 및 센터시설 개선 지원 사업」2차 모집 실시! 충북광역자활센터(센터… 충북광역자활센터(센터장 안성희)는 1차 모집에 8개소 충북 도내 지역자활센터 및 자활근로 사업단을 선정해 약 1억 8200만원을 지원한데 이어, 오는 5월 10일(금)까지 ‘2024년 사업장 환경 및 센터시설 개선 지원 사업’2차 모집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2. 충북광역자활센터, 「2024년 제2차 자활기업 사업개발비 지원사업」참여 기업 모집 충북광역자활센터(센터장 안성희)는 충북 도내 자활기업 대상으로‘ 2024년 제2차 자활기업 사업개발비 지원사업 ’참여 기업을 새달 10일(금)까지 모집한다. 자활기업의 경쟁력 및 지속가능성 향상을 위해 신규사업 추진 및 기존사업 확대에 필요한 제반비용 지원을 통해 판로 개척 및 경제적 성과 확대를 목 표로 한다.
  3. 용인시기흥장애인복지관, 장애·비장애 아동 통합 어린이날 기념 행사 성황리에 마쳐 용인시기흥장애인복지관(관장 김선구)은 4월 27일 토요일, 어린이날을 맞아 용인시지역아동센터연합회(회장 엄미경)와 연계해 장애·비장애아동 150여명을 대상으로 제2회 ’미리 찾아온 시크릿 산타-드림 어드벤처‘를 진행했다고 밝혔다.
  4. 박선하 경북도의원, 경상북도 가정 밖 청소년 보호 및 지원나서 박선하 경상북도의회의원(국민의힘, 비례)은 도내 가정 밖 청소년의 보호와 지원을 위한 법적 근거 마련을 위해「경상북도 가정 밖 청소년 보호 및 지원에 관한 조례」를 발의했다.
  5. “돌봄사회 실현을 위한 토론회1 - 돌봄민주사회로 가기 위한 첫걸음은?” 공개세미나 개최 국회의원 신동근(더불어민주당 인천 서구을, 국회 보건복지위원장)과 (사)보건복지자원연구원(이사장 백도명, 서울대학교 보건대학원 명예교수)은 5월 2일(목), 14시, 국회의원회관 제1세미나실에서 “돌봄사회 실현을 위한 토론회1 - 돌봄민주사회로 가기 위한 첫걸음은?”이라는 주제로 공개 세미나를 공동개최한다.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