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이재한 광명시의원, 청소년·청년의 목소리를 조례에 직접 담아 사회적 문제 해결에 앞장서!
  • 편집국
  • 등록 2023-11-21 09:54:04

기사수정

최근 이재한 광명시의회 의원(국민의 힘)은 청소년과 청년들이 제안한 의견이 담긴 조례를 시정에 반영해 사회적 이슈를 해결하기 위해 발벗고 나섰다.


20일 광명시의회에 따르면 해당 의원은 묻지마 범죄로 범죄사각지대에 놓인 피해자에게 의료비 등을 제공하기 위한「광명시 이상동기 범죄 등 강력범죄 피해자 의료지원 조례」를 제정하고「광명시 가족돌봄 청년 지원 조례」의 대상이 청년으로 한정된 범위를 청소년까지 확대하고자 내용을「광명시 가족돌봄 청소년·청년 지원 조례」로 개정하기 위해 대표로 발의하여 현재 입법예고를 마쳤다고 밝혔다.


- 「광명시 이상동기 범죄 등 강력범죄 피해자 의료비 지원 조례」새로이 제정


- 「광명시 가족돌봄 청년 지원 조례」일부 개정하여 청소년을 지원범위에 추가

 

의견을 준 학생들은 광명시 청소년위원회에 소속된 위원으로 활동하고 있으며, 위원회에서 논의하는 과정에서 광명시의 미래 발전에 필요하고 반영되어야 할 정책 제도들을 제안하였다.


이재한 의원은 지난 10월에 해당 학생들의 의견을 현장에서 개별로 직접 청취하였으며, 이들의 의견을 종합적으로 검토해 조례가 제정될 수 있도록  관련 부서와 적극 소통한 후 조례를 발의한 것으로 밝혔다.

  

숙명여대에 재학 중인 조유정 학생은 “광명시가 가족돌봄 대상에 청소년 연령을 지원 대상으로 포함하고 있지 않다는 문제점을 발견하였다.”고 말하며, “시간 내주셔서 제 의견을 듣고 정책 반영을 위해 힘써주신 의원님과 선생님, 시청 관계자 분들께 감사드립니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또한, 이주연 학생은 “청소년위원회 1기로 활동하며 의원님과 만나 조례에 대해 토론하는 값진 경험을 하게 되었습니다.”고 전하며, “해당 조례가 널리 활용되면 좋겠다는 바람과 피해자의 의료비 지원 한정에서 벗어나 예방책에 대한 조례도 제안하고 싶다는 또 다른 목표가 생겼다.”고 포부를 밝혔다.


이재한 의원은 “광명시의 청소년·청년들이 직접 제안한 의견을 조례에 반영하여 시정 정책으로 추진할 수 있어 기쁘다.”고 말하며, “앞으로도 현장에서 접한 다양한 경험들을 의정 전반에 잘 녹여서 누구 하나 소외받지 않는 촘촘한 안정망을 만들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강조하였다.


해당 조례들은 오는 27일에 개회할 예정인 제281회 광명시의회 정례회 때 입법단계에 필요한 절차를 걸쳐 제정·개정될 것으로 확인된다.

0
  • 목록 바로가기
  • 인쇄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